태백?금강 2체급 석권 ‘울산동구청 노범수’, 생애 2번째 장사 등극

작성일2020-10-22

조회수68

노범수(울산동구청)가 17일(토) 경기도 안산시 안산올림픽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2차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김기수(태안군청)에게 3-1로 승리했다.

 

노범수는 울산대학교 중퇴 후 올해 울산동구청에 입단하여 영월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처음으로 태백장사에 등극했다. 평소 태백급에 뛰기 위해 약6kg을 감량하며 출전했던 노범수는 추석대회 이후 컨디션 조절을 위해 금강급으로 체급을 올렸고 다시 한 번 장사에 등극하며 생애 2번째 장사타이틀을 획득했다.

 

결승전 상대는 유력한 우승후보 김기수(태안군청)였다. 김기수는 우승후보였던 전도언(정읍시청)을 상대로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올라온 다크호스 임경택(태안군청)을 제압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노범수는 경기 시작부터 김기수의 아래쪽을 과감하게 밀어붙인 끝에 뒷무릎치기로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이어진 두 번째 판 김기수가 중심을 낮춘 노범수를 찰나의 순간에 앞무릎치기로 제압하며 한 판을 만회했다.

 

그러나 금강장사를 눈앞에 두고 그냥 물러설 노범수가 아니었다. 세 번째 판 노범수가 발목걸이에 이은 밭다리로 김기수를 모래판에 눕혔고, 네 번째 판 맞배지기 자세에서 노범수가 들배지기로 마무리하며 최종스코어 3-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노범수는 “결승전에서 김기수 선수를 상대로 공격적으로 밀고 나가야 이길 수 있을 것 같아서 공격적인 씨름을 했다.” 라며 “다음대회는 체중관리를 열심히 해서 태백급에 다시 도전하려고 한다. 이번 대회에는 팬 여러분이 직관 오셔서 응원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앞으로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고마움을 전했다.

 

▶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2차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g이하) 경기결과

금강장사 노범수(울산동구청)

2위 김기수(태안군청)

3위 임경택(태안군청)

4위 유영도(구미시청)

5위 배경진(정읍시청)

6위 성창일(구미시청)

7위 전도언(정읍시청)

8위 이설빈(태안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