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수, 제천의병장사대회서 개인통산 6번째 한라장사 등극!

작성일2023-08-03

조회수217

29일(토) 충청북도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3 민속씨름 제천의병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kg이하) 결정전(5판3선승제)에서 차민수(영암군민속씨름단)가 김승현(제주특별자치도청)을 만나 3-0으로 승리하며 개인통산 6번째 한라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차민수는 8강에서 떠오르는 우승후보중 한명인 박민교(용인특례시청)를 뒤집기와 밭다리로 눕히고 2-0으로 준결승전에 올랐다.

 

준결승전에서는 최정훈(태안군청)을 상대로 안다리와 잡채기를 사용해 2-0으로 장사결정전에 올랐고, 장사결정전 상대는 데뷔 이후 결정전에 처음 오르는 김승현(제주특별자치도청)이었다.

 

대망의 장사결정전 첫 판 차민수는 들배지기를 성공시키며 한 점 먼저 가져왔고,

두 번째 판은 밭다리 세 번째 판은 밀어치기를 사용해 빠르게 제압하며 최종스코어 3-0으로 황소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차민수는 8강전 경기부터 상대 선수들에게 한 점도 내어 주지 않고 한라장사에 등극하며 한라급 최강자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위더스제약 2023 민속씨름 제천의병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kg 이하) 경기결과

한라장사 차민수(영암군민속씨름단)

2위 김승현(제주특별자치도청)

공동 3위 최정훈(태안군청), 오창록(MG새마을금고씨름단)

공동 5위 박민교(용인특례시청), 한창수(정읍시청), 박정의(MG새마을금고씨름단), 김기환(정읍시청)